[뉴욕 아파트]뉴욕 월세 가격 결국 샌프란시스코 추월

0
1424

뉴욕시 월세가 샌프란시스코를 추월해 미국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뉴욕 경제가 서부 지역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뉴욕의 원베드룸 아파트 기준 평균 월세는 현재 2,810달러로 샌프란시스코의 평균 가격대인 2,800달러보다 10달러 높게 나타났다.

전국 월세 평균 지표 연구가 시작된 2014년 이후로 처음으로 뉴욕 월세가 샌프란시스코보다 비싸게 책정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뉴욕의 경제가 회복하면서 많은 식당과 각종 편의 시설들이 다시 오픈하기 시작했고 뉴요커들이 다시 뉴욕으로 돌아오면서 월세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샌프란시스코의 경제 회복 속도는 뉴욕보다 더디며, 팬데믹 기간 동안 샌프란시스코를 떠났던 시민들이 다시 도시로 돌아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hoto by Luca Bravo on Unsplash

샌프란시스코의 베이 지역의 임대료는 2020년 3월과 비교하여 20% 하락한 반면, 뉴욕의 대표 지역인 맨해튼, 브루클린, 퀸즈, 스태튼 아이랜드 그리고 더 브롱스의 평균 임대료는 팬데믹 이전보다 약 1% 하락했다. 팬데믹 전 2019년 샌프란시스코의 평균 월세 가격은 뉴욕보다 약 800달러 더 비쌌다. 브루클린과 퀸즈의 임대료는 작년 약 1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리트이지(StreetEasy)에 따르면 팬데믹 초기 맨해튼의 침실 1개짜리 아파트 월세는 약 3,417달러였으며, 팬데믹 동안 많은 사람들이 뉴욕을 떠나면서 평균 월세는 약 2,700달러로 급락해 10년 만에 최저 임대료를 기록했다.

부동산 업체 더글러스 엘리만의 보고서에 따르면 맨해튼의 평균 임대료는 현재 4,009달러이며, 지난달 2008년 이후 가장 많은 임대 계약이 체결됐다.

연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침실 1개짜리 아파트 평균 가격은 작년보다 약 9%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