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부동산 모기지 이자율 치솟자 재융자 수요 10% 급감

0
560
Photo by Joshua Mayo on Unsplash

지난 몇 주 동안 모기지 (주택 담보대출) 이자율의 급격하게 상승했다. 이에 따라 대출 수요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모기지 은행 협회(Mortgage Bankers Association)의 계절 조정 지수에 따르면 총 대출 신청 건수는 지난주에 비해 거의 7% 감소했다.

30년 고정 모기지($548,250 이하)의 평균 이자율은 20% 다운페이먼트 (Down payment) 기준 3.10%에서 3.14%로 상승했다. 이는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주간 금리 변동에 민감한 재융자 수요는 전주 대비 10% 감소해 3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총 거래량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6% 감소했다.

MBA의 경제 및 산업 예측 담당 부사장인 조엘 칸(Joel Kan)은 “높은 이자율은 차용인의 재융자 인센티브 감소로 이어져 모든 대출 부문에서 수요 감소로 나타났다”라고 설명했다.

주택 구입을 위한 모기지 신청 건수는 지난 한 주 동안 2% 감소했으며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3% 감소했다. 저소득 차입자가 주로 사용하는 정부 대출 수요는 1% 증가했다.

“하지만 대출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평균 대출 잔액 410,000달러를 낮추기에는 적은 감소 폭이었으며, 주택 가격 상승과 판매 가격이 매우 높아져 총 대출 금액이 상승했다”라고 칸은 덧붙였다.

금리는 이번 주 약간 하락했지만 화요일에 다시 상승했다. 일일 금리 변동을 결정하는 채권 시장은 경제 데이터를 즉각 반영한다.

서비스 산업 분야에 대한 데이터가 예상보다 강세를 보인 후 채권 동향이 계속 악화되었다. 거래일 채권 신용이 하락하면 모기지 대출 기관은 중도에 금리를 조정한다.

koriny.com AdsJoin-koriny-agent
kakao-talk-042320-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