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니, 뉴욕 부동산 비대면 투자 서비스 본격 출시!

0
1127

안방에서 온라인으로 뉴욕 부동산을 소유할 수 있는 서비스

지날 달 28일 코리니가 한국 부동산 투자자를 위해 ‘뉴욕 부동산 비대면 매매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번에 도입한 서비스는 한국에서 뉴욕에 직접 가지 않아도 뉴욕 부동산을 매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를 위해 ▲자문 컨설팅 ▲변호사 선임 ▲에스크로 계좌를 통한 안전한 송금 ▲임대관리 ▲매각주관 등 매매와 관련된 엔드 투 엔드 솔루션을 제공한다. 뉴욕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해외 투자 경험이 전무할지라도 검증된 전문가의 컨설팅을 통해 모든 서비스가 이용 가능하다.

뉴욕시는 전체 주택 3,142,405채 중 32.5%만이 주택을 보유하고 있고, 여전히 67.4%가 임대로 거주하고 있다. 6천 마일이 넘는 거리에 있는 뉴욕 부동산을 구입한다는 건 다소 생소하지만 전세계 기축통화인 안정적인 달러 자산으로 맨하탄에 임대 수익을 얻는 제안은 솔깃하다. 

올해 맨해튼 인기 지역별 중위 판매 가격은 160만 달러(19억 원)으로 집계됐다. 

평균 판매 가격은 190만 달러(22억 원)를 넘어섰다고 한다. 올 3분기 맨해튼 부동산 시장에 나와있는 7,694개의 매물은 지난 10년 평균치보다 약 17%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문태영 MTY그룹 대표는 “세계 부호들의 집합소인 맨해튼의 부동산은 대체 불가능한 투자처임에 틀림이 없다”고 밝혔다.“코리니는 한국의 부동산 투자자들이 꿈꾸는 세계 최고의 도시 뉴욕에서 부동산 매매를 현실화 시켜준다.”고 말했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