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직장인의 28%만이 사무실로 복귀

0
578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맨해튼 사무실 근로자의 28%만이 사무실에서 대면 근무를 하고 있으며, 절반 미만의 근로자는 1월 중 사무실로 복귀할 예정이다.

뉴욕시 파트너십(Partnership for New York City)이 맨해튼의 대규모 고용주 18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고용주들은 1월까지 직장인의 49%를 사무실로 복귀 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현재 수준인 28%보다 높지만 설문 조사에 따르면 1월 이후에도 원격 근무가 오래 지속되어 뉴욕의 사무실 공간에 대한 수요는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고용주의 3분의 1 이상이 앞으로 5년 동안 맨해튼의 사무 공간을 줄일 것으로 보이며, 이 중 13%는 뉴욕시 인력을 감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뉴욕시의 주요 비즈니스 그룹인 Partnership for New York City는 “팬데믹 이후 원격 근무가 계속될 것이며 뉴욕시에서 사무실과 일자리를 유지하는 것에 대한 영구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뉴욕시의 사무실 공실률은 현재 30년래 최고치인 18.6%를 기록하고 있다. 뉴욕주 감사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시의 상업용 부동산 가치는 286억 달러 (16.6%) 하락해 올해 회계연도 재산세 수입이 최대 17억 달러 감소했다. 재산세는 뉴욕시의 가장 큰 수입원이며 상업용 부동산은 재산세의 가장 큰 수입원으로 사무실 부문의 지속적인 약세는 뉴욕시 예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상업용 부동산 소유주와 개발자들은 임대 부동산 시장이 활발하고 근로자들이 사무실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많은 고용주들은 뉴욕의 높은 세금, 긴 통근시간 및 높은 비용이 상업 부문의 회복을 지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1월까지 맨해튼 사무실 근로자의 13%만이 주 5일 근무할 것으로 예상되며 3분의 1은 주 3일, 15%는 주 2일, 7%는 주 1일, 21%는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1월 평균 예상 출근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부동산(80%), 로펌(61%), 금융 서비스(47%) 순이며, 1월 예상 출석률이 가장 낮은 업종은 회계(36%), 컨설팅(30%), IT(24%) 순으로 나타났다.

Partnership for New York의 CEO 윌드 (Wylde)는 직원들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금 문제로 뉴욕을 떠나 그들의 인력을 스카우트하려는 고소득 사업주 및 금융 업체와 경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장 우리가 직면한 문제는 고소득자들이 떠나면서 관련된 운영업체들도 함께 떠난다는 것이다. 실제로 개인 고소득자뿐만 아니라 실제 비즈니스 운영 업체들이 텍사스, 테네시, 플로리다로 이동한다는 소식을 듣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그녀는 “뉴욕 금융 회사의 22%가 향후 5년 동안 뉴욕시에 기반을 둔 인력을 감축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금융 서비스가 뉴욕시의 경제적 중추라는 점을 고려할 때 놀라운 숫자다”라고 전했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