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뉴욕시 임대료 22.8% 급등

0
595

뉴욕시 임대료가 22.8% 급등 하면서 임대 시장이 다시 강세를 보이고 있다.

11월 맨해튼의 평균 임대료는 작년에 비해 16.7% 증가했으며 2개월 연속으로 기록적인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맨해튼의 공실률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아파트를 임대하려는 사람들이 4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임대주들이 팬데믹 기간 동안 제공해왔던 무료 월세 및 수수료 면제 보너스를 덜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루클린과 퀸즈 지역의 임대 계약률도 1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 특히 브루클린은 지난 15개월 동안 임대 계약률이 계속해서 증가해왔다.

뉴욕 전체의 임대료는 전년 대비 22.8% 상승했으며, 이는 10년간 가능 높은 증가율이다.

하지만 고급 아파트 및 주택 임대료가 다른 건물에 비해 가장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 건물에 따라 상이한 속도로 임대 시장이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고급 빌딩의 임대료는 11월에도 계속 상승했으며, 맨해튼의 15,000달러 이상의 임대 시장 점유율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임대료가 10,000 달러에서 15,000 달러 사이의 건물 임대료는 약 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 시장의 불균형한 회복이 뉴욕 임대 시장의 불균형한 회복으로 이어진 것으로 부동산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밀러 사뮤엘 CEO 조나단 밀러는 “현재 부동산 시장은 심각하게 양극화되어 있다. 저소득층이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더 크게 입었기 때문이며, 이와 같은 상황은 고스란히 부동산 시장에 반영되었다”라고 밝혔다.

도어맨이 있는 빌딩과 도어맨이 없는 빌딩의 임대료의 격차도 크게 벌어졌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도어맨이 있는 건물의 평균 임대료는 작년에 비해 27% 상승했으며, 2019년과 비교해 2% 상승했다. 하지만 도어맨이 없는 건물의 평균 임대료는 전년 대비 11% 상승했으나 여전히 2년 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례적인 임대료 상승에도 뉴욕의 평균 임대료는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보다 여전히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도시 인구 밀도 측면에서는 아직 큰 회복세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맨해튼에 위치한 오피스의 65%가 비어 있으며 완전한 회복까지는 몇 년이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