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서 함께살면 월세가 얼마나 절약될까?

0
1210
Photo by Tim Hüfner on Unsplash

스트리트이지(StreetEasy)의 연구에 따르면 2021년 4분기 기준으로 뉴욕시 전체의 침실 1개짜리 세대의 평균 임대료인 2,400 달러 기준으로 뉴욕시에서 동거하는 부부나 커플의 경우 침실 1개를 셰어 함으로써 1인당 연간 약 14,400달러를 절약함으로써 연간 약 28,800달러의 엄청난 비용을 절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마다 절약 비용도 다르게 나타난다. 맨해튼의 경우 동거를 하는 경우 1인당 약 19,500 달러를 절약하며 퀸즈는 1인당 11,700달러, 브루클린은 1인당 13,200 달러를 절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동거인들이 절약되는 금액을 대출 상환 및 비상금 저축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문가들은 2021년 급등하고 있는 월세 그리고 월세 할인과 같은 세입자를 위한 보너스가 점점 없어지고 있어 개개인이 대응할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 동거를 꼽고 있기도 하다.

팬데믹 기간 동안 좋은 가격으로 월세를 계약한 사람들의 계약이 끝나가는 현시점에 많은 사람들이 임대료 급등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의 모든 자치구에서 침실 1개짜리 세대 월세는 최소 2,400 달러이며 맨해튼에서는 최대 3,350달러까지 오른 상태이다.

두 명이 함께 침실 1개짜리 세대를 구하고 있다면 1인당 약 1,600 달러에 맨해튼 미드타운에 콘도 유닛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브롱스의 경우에는 1인당 850달러로 침실 1개짜리의 괜찮은 유닛을 구할 수 있다.

하지만 재택근무가 늘어난 현재 침실 1개짜리 유닛은 공간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침실 2개짜리 아파트를 구하기를 원한다면 1인당 월세는 맨해튼의 경우 2,050달러, 브루클린 1,300달러, 퀸즈는 1,200달러가 필요하다.

많은 부부들이나 커플들의 경우 동거로 절약되는 월세 비용을 저축해 주택 구입에 필요한 다운페이먼트(down payment: 주택 대출 총 금액의 20%)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거를 통해 연간 저축액으로 28,800달러를 저축한 부부는 6.6년 만에 주택 대출의 20%에 해당하는 다운페이먼트를 모을 수 있던 것으로 나타났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