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맨해튼 미드 타운 오피스 계약 조기 종료

0
84
Photo by Dima Solomin on Unsplash

메타(Meta)로 이름을 변경한 페이스북은 225 파크 애비뉴 사우스(225 Park Avenue South)에 위치한 20만 평방 피트 이상의 사무실 임대 계약을 해지했다.

메타는 허드슨 야드와 팔리 포스트 오피스(Farley Post Office)을 통해 200만 평방 피트 이상의 임대 공간에 대한 계약을 체결 후 미드 타운 사무실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메타 대변인은 “225 파크 애비뉴 사우스는 허드슨 야드와 팔리에 들어설 새로운 사무실로 이전하기까지 훌륭한 다리 역할을 해줬으며, 우리는 장기전략 우선순위에 집중하고 균형 잡힌 투자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메타가 사용한 건물의 매니지먼트사 올다 매니지먼트(Orda Management)는 메타 계약 해지에 관한 질문에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2016년 파크 애비뉴 사우스와 계약을 체결했다. 자세한 계약 조건은 확인할 수 없었지만, 평균 10년 계약 체결을 일반적인 계약 조건인 것으로 볼 때 페이스북은 계약을 4년 일찍 종료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지난 몇 년 동안 부동산 시장에 큰 발자취를 남겼지만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여름 770 브로드웨이(770 Broadway) 30만 평방 피트 확장 계획을 철회했으며, 허드슨 야드 건설 계획을 중단한 상태이다. 페이스북의 주가는 올해 약 60% 급락했다.

아마존 또한 5 맨해튼 웨스트(5 Manhattan West)에서 진행 중이던 확장 공사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5월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는 회사 인력을 재택근무 등과 같은 다른 방식으로 분산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사무실 임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koriny.com Ads004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메모를 통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근무 위치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어디에 있든 진정으로 서로의 존재감을 느낄 수 있는 기술을 갖게 될 것입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kakao-talk-0423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