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부동산] 뉴욕시티 50만불 내외 저렴한 지역

0
4235

뉴욕시티는 지난 10년간 집 시세 가격이 급등함과 동시에 평균가 백만 달러였던 동네가 4개에서 2019년 17개로 늘어났다. 대표적으로 맨해튼, 브루클린, 그리고 퀸즈 지역이다. 그러나 아직 50만 달러 미만인 지역들이 있다.

부동산 리스팅 플랫폼인 PropertyClub은 1월부터 9월까지 재무부에 기록된 세일즈 데이터를 이용해 맨해튼을 제외한 2019년 가장 저렴한 50개 지역을 조사했다.

그 결과 가장 낮은 평균 판매 가격을 가진 지역은 브롱스의 Parkchester로 나왔다. 233개의 세일 평균 판매 가격은 $180,000이다. 이 지역은 129 acre이며 MET Life보험회사에 의해 계획된 커뮤니티이다.

Rockaway Beach에 위치한 퀸즈 지역 Hammels는 Parkchester보다 거의 10 만 달러 더 많은 $275,000로 두 번째로 낮은 평균 판매 가격을 기록했다. (조사기간 동안 23 개 콘도, 코압, 단독 주택 및 2 가구 주택 만이 거래되었다.)

맨해튼 제외 뉴욕시티 평균시세가 출처:NY CURBED

맨해튼에 위치한 동네들은 백만 달러를 웃도는 동네들밖에 없는 반면, street이나 ave 몇 곳은 50만 불 미만의 세일 데이터가 기록되었다. 맨해튼을 포함 2019년 1월부터 2019년 9월까지 판매량이 20개 이상인 거리를 조사한 결과, West 107번가가 목록에서 4위를 차지하고, 2019 년 21 개 판매의 평균 가격은 $ 204,765이다. Manhattan ave는 5 위에 올랐으며 21 개 판매가의 평균 가격은 $ 261,721이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