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INY’s Pick! 뉴요커가 좋아하는 특별한 디저트 BEST5

0

다른 나라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뉴요커들이 즐기는 독특한 디저트 다섯 가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두둥! 디저트광, 코리니 에디터 J양이 직접 먹어보고 전하는 뉴욕의 디저트들! 다들 도전해 보세요~

브루클린에서 가장 높은 1,066피트의 초고층 콘도미니움

루가 다르게 신축건물들이 들어서고 있는 뉴욕 부동산 시장인데요. 최근에 지어지는 건물들은 점점 더 높게, 더 화려하게 지으려고 경쟁을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작년에 소개한 25년 간 세금 감면 혜택을 가진 브루클린의 콘도미니움도 높이가 만만치 않았는데 이것보다 더 높은 초고층 빌딩이 지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코리니가 방문했던 68층 럭셔리 다운타운 브루클린 아파트 포스팅 보러가기 )

지난 주 뉴욕 타임즈에 발표된, 브루클린에서 가장 높이 지어진다는 콘도미니움을 소개해 보도록 할게요!

무려 1,066피트의 높이에 청동과 유리를 사용해 세련된 외관을 선보일 해당 아파트는 흥미롭게도 굉장히 유명한 브루클린의 은행 건물의 옆에 위치합니다. 사진 속의 이 은행이 바로 브루클린을 대표하는 고전 양식의 The Dime Savings Bank 인데요, 이 은행 건물은 돔과 로마양식의 클래식한 건축양식으로 브루클린 보로 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아이코닉한 건물로 손꼽힙니다.

이렇게 가장 클래식한 빌딩 바로 옆에 현대적이고 모던한 느낌의 빌딩이 동시에 위치하며 묘하게 잘 어울리는 느낌을 줍니다. 73층 정도로 예상하고 있는 이 아파트는 특이하게도 렌트와 매매 계약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원래 콘도로 마켓에 나왔으면 매매가 가능하고 렌트는 유닛을 구매한 사람들이 렌트를 내놓는 경우를 볼 수 있는데, 처음부터 렌트와 매매가 가능한 빌딩으로 나온다고 합니다.

총 425개의 렌트 유닛, 150개의 매매 유닛 그리고 저층에는 상가들이 위치하며, 구아스타비노 돔(Guastavino Dome) 주위를 감싸는 루프탑 수영장이 해당 아파트의 큰 특징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콘도미니움은 1908년에 위치한 Dime Savings Bank가 있었던 위치의 뒷편에 있으며, 기타 편의시설로는 바이크룸, 피트니스 센터, 스토리지, 발코니와 테라스 등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빌딩은 3년 전 프로젝트 허가를 받았지만 실질적으로 자금 부족과 개발자 변경으로 연기되었습니다. 그리고 현 개발을 맡은 JDS는, 세계 무역 센터(월드 트레이드 센터)의 개발사인 실버스타인 프로퍼티즈(Silverstein Properties)가 처음으로 대출해준 수혜를 받아 이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2019년 여름에 공사가 착공돼 2022년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2021년에는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낼 것 같은데요. 그 때 쯤이면 코리니 기자가 또 실시간으로 생생한 현장 후기를 담아오겠습니다! 클래식한 빌딩의 루프탑 수영장을 즐기는 건 어떤 느낌일까요? 기대가 되는 브루클린 지역입니다.


? 수익률 좋은 투자목적형 브루클린 콘도 매매 무료상담 바로가기: http://pf.kakao.com/_xbJxazxl/chat ( 상담톡 미국 동부 기준 월-금 오전 9:30~오후 6:30)

스벅 매니아들 주목! 스타벅스 커피도 배달가능하다?

미국 생활에서 빠질 수 없는 스타벅스 커피! 이제 사무실에서도, 집에서도 스타벅스 커피 배달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서비스는 우버 이츠(Uber Eats)에서 선보이는 서비스 중하나로, 배달 비용 $2,49만 내면 30분 이상 온도를 유지시켜 배달해 준다고 하는데요. 테크놀로지와 외식업의 반가운 만남인 것 같습니다! 

뉴욕의 신선한 로컬푸드를 만날 수 있는 그린 마켓 BEST 5

0

한국의 시장을 연상케도 하는 뉴욕의 신선한 로컬푸드를 만나볼 수 있는 그린 마켓을 소개해 드립니다. 현지 마켓을 가보는 것이 그 나라를 잘 이해할 수 있는 여행이기도 한 법! 뉴요커들이 직접 기른 유기농 채소부터 손으로 만든 악세사리, 잡화까지~ 에디터 J가 선정한 뉴욕 그린 마켓 BEST5, 이번 주 주말에 가보는 건 어떨까요~? 

뉴욕 부동산 최대 개발지역 ‘허드슨 야드’ 콘도미니움 생생 방문기

뉴욕 부동산은 현재 최대 개발 지역인 ‘허드슨 야드’지역 일부를 대중에게 공개해서 시끌시끌하고 활기가 넘치고 있어요! 이미 한화 28조를 투입해 뉴욕 최대 민간 개발 사업으로 주목을 끌고 있는 이 곳은 2016년 오피스 빌딩을 선두로 해서 레지덴셜 빌딩, 쇼핑몰, 레스토랑까지 점차 오픈하며 대중들에게 공개된다는 계획입니다.

또 하나의 뉴욕의 아이코닉이 될 허드슨 야드, 코리니 팀이 함께했습니다!!

허드슨 야드 위치

<출처: 구글 맵>

저희 코리니 팀은 미드타운에 있기 때문에 20분 거리로 걸어가볼 수 있는 곳이어서 편하게 갔다왔는데요. 정확한 주소는 30가~34가와 10번가~12번가 사이를 둘러싸고 있는 프로젝트 단지입니다! 개인적으로 위치는 정말 최고라고 생각했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뉴저지나 다른 지역으로 편하게 이동이 가능한,

  1. 포트 어소리티 터미널(버스)
  2. 페리 선착장
  3. 새로 생긴 지하철역

이 대표적인 세 가지의 교통수단만 봐도 교통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어요. 교통이 발달한 곳에는 그만큼 사람도 많이 모이고 상권도 발달되어 있죠! 업타운, 다운타운 어디에서 와도 다 연결되어 있는 교통의 요지랍니다.

허드슨 야드 프로젝트 구성

허드슨 야드는 야드(Yards)라는 뜻 그대로 넓은 마당, 즉 한 개의 빌딩이 아니라 여러 빌딩들의 프로젝트 단지입니다. 10, 15, 30, 35, 50, 55 허드슨 야드로 총 6개의 빌딩과 더쉐드(TheShed), 베셀(Vessel)로 이루어져 있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10, 30, 50, 55 허드슨 야드는 오피스 빌딩으로 쓰이고, 15, 35 허드슨 야드는 레지덴셜로 입주가 가능한 콘도미니움 빌딩입니다. 이미 60%이상의 입주자가 있다고 하네요!

  • 10 허드슨 야드는 2016년 오픈했으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로레알, BCG(Boston Consulting Group), Tapestry(Coach, Kate Spade, Stuart Weizman 그룹)등의 회사가 입주해 있습니다.
  • 30 허드슨 야드는 엠파이어 스테잇 빌딩보다 높은 뉴욕에서 두 번째로 높은 오피스 빌딩을 특징으로 내세우며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입주지가 될 곳입니다. 본사 CNN, HBO, WarnerBros 등의 미디어 기업과 허드슨 야드의 개발업체인 RELATED와 OXFORD사가 입주합니다.
  • 50 허드슨 야드는 다양한 아트 갤러리와 상권들, Mt. Sinai 병원이 위치해 거주민들에게 편리한 접근성을 제공합니다.
  • 55 허드슨 야드는 새로 생기는 7라인의 스테이션 바로 앞에 위치해 있으며 하이라인 파크와 허드슨 야드 공원의 중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미 10개의 기업들이 입주해 있으며 최신 뉴욕 건축의 트렌드를 반영한 매트 메탈, 글래스 외관으로 지어져 있습니다.

이외에, 허드슨 야드가 내세우고 있는 명소 등은 공식 홈페이지의 자료를 확인해 보세요!

<출처: 허드슨 야드 공식 홈페이지>

1. 뉴욕의 아이코닉으로 거듭날 베셀(Vessel),

2. 엔터테인먼트의 집결지가 될 이동이 가능해 특별한 더쉐드(TheShed),

3. 디자인 스튜디오 Sanrkitecture의 디자인들이 전시된 아트 갤러리 스나크 파크(Snark Park),

4. 30 허드슨 야드의 루프탑에 위치한 전망대 엣지(Edge),

5. 웰빙과 문화생활을 가능케 하는 웰니스(Wellness), 파블릭 스퀘어 앤 가든스(Public Square And Gardens)

허드슨 야드에서 공개한 레지덴셜 빌딩: 15, 35 허드슨 야드

그 중에서도 코리니 팀은 15 허드슨 야드의 세일즈 갤러리를 방문했는데요. 정말 그 스케일에 걸맞게 인테리어 디자인도 정말 고급지고 세련되었어요. 뉴욕의 콘도를 매입하려고 하면 스카이라인, 허드슨 강 뷰 등 어떤 옵션을 골라야 할 지 고민이 많이 되실텐데요.

이 15 허드슨 야드는 허드슨 강 뷰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모습이었어요. 세일즈 갤러리도 허드슨 강 뷰로 탁 트인 방향으로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첼시 지역의 하이라인 파크를 내려다보고 있는 형태로 동쪽을 제외한 모든 방향에서 허드슨 강 뷰가 보이는 것이 특징입니다.

두 레지덴셜 빌딩 모두 럭셔리 콘도의 컨셉을 가지고 있고 15 허드슨 야드는 2베드룸~4베드룸이 있으며 35 허드슨 야드는 2베드룸~6베드룸까지 제공하고 있습니다.

레지덴셜 허드슨 야드의 특징

<출처: 공식 홈페이지>

1. 거대한 주상복합지구에서 모든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자유롭게!

뉴욕 역사상 가장 크게 개발되고 있는 부동산 프로젝트로, 백화점, 기업체, 레스토랑, 쇼핑몰, 아트 갤러리, 문화센터 등이 한 곳에 모인 공간입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2. 럭셔리 편의시설: 펫 스파까지?

뉴욕의 럭셔리 콘도 트렌드는 편의시설을 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상주하는 관리인은 물론이고, 수영장, 피트니스, 요가시설, 커뮤니티 룸, 프라이빗 스파, 뷰티 바 등 기존의 편의시설에서 상점으로까지 확대된 모습입니다. 더불어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미국인들의 거주 시설에 펫 스파까지 등장했으니, 남다른 편의시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공식 홈페이지>

3. 탁 트인 허드슨 강 뷰와 맨해튼 스카이라인 뷰 옵션!

맨해튼을 마주하고 있는 동향을 제외한 나머지 뷰는 허드슨 강이 어디서든 보이는 유닛을 제공합니다. 이로써 두 가지 선택사항이 가능하며 (스카이라인 뷰 VS 허드슨 강 뷰) 행복한 고민이 가능합니다.

4. 맨해튼에서 드문 20년 간의 세금감면혜택

콘도 매입을 하게 되면 세금+관리비용을 부과해야 합니다. 하지만 맨해튼에 드물게 20년 간의 세금감면혜택이 적용됨으로써 매년 부담해야 하는 세금 $10,000 이상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럭셔리 콘도 빌딩 매매, 왜 코리니와 함께 해야할까요?

코리니 파트너쉽으로 레지덴셜 빌딩의 최고의 좋은 유닛을 선점하도록 도와드립니다.

☝ 뉴욕 콘도 매매~렌트까지 원스탑 서비스가 가능합니다.

☝ 투자목적으로 매입하시는 분들의 현 렌트시세를 통한 투자율, 수익률을 분석해 드립니다.

☝ 평균 현지 경력 10년 이상으로 구성된 브로커리지 회사와 일을 하기 때문에 지식이 풍부하고 신뢰가능한 컨설팅이 진행됩니다.


? 레지덴셜 허드슨 야드 콘도 매매 무료상담 바로가기: http://pf.kakao.com/_xbJxazxl/chat ( 상담톡 미국 동부 기준 월-금 오전 9:30~오후 6:30)

미국 살면 필요한 어플들 카테고리별로 소개!

오늘은 미국에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어플에 대해서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요즘 다들 스마트폰을 쓰시면서 사용하는 어플도 다양한데요, 그 중 얼마나 많은 유용한 어플들을 사용하고 계신가요?

한번만 다운받으면 미국 생활이 쭉~ 편해지는 어플들! 바로 알아볼까요?

업소록 어플 – 옐프

 

<출처: 구글 이미지>

미국에서 음식점 또는 다른 호텔이나 카 센터를 찾을 때, 혹은 업소록 정보가 필요할 때,평점이 궁금할 때, 이용하는 어플 ‘옐프’ 입니다.

미국인 중에 이 어플이 없는 사람이 있을까요? 유학생들은 필수 어플로 맛집을 찾거나, 식당이 아니더라도 가게 또는 세탁소 등등을 옐프를 통해 찾곤 해요.

미국에 있는 대부분의 상점들이 있을 정도로 방대한 정보를 가지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평을 남겨서 자주 애용합니다. 미국에서는 필수이니 꼭 깔아보세요!!

택시 어플 – 우버, 리프트

 

<출처: 구글 이미지>

미국 최대 택시 어플 우버(Uber) 그리고 후발 주자로 뜨게 된 리프트(Lyft)

미국에서 이러한 택시 어플이 뜰 수 있었던 이유는 동부에서는 택시비 자체가 비싸기 때문에 자차를 소유한 모든 운전자들이 택시 운전사가 됨으로써 가격을 많이 낮출 수 있었기 때문인데요. 거기다 많은 엑스트라 차지가 붙지 않고도 예약이 가능한 시스템, 거리에 따라 계산되는 비교적 정확한 시스템이기 때문에 이런 택시 어플이 미국에서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차가 없어서 사용하는 어플이기도 하지만, 술을 마시고 나서 들어올때, 또는 다른 주로 여행을 갔을 때 이용을 많이 해요.

하지만, 시간대, 교통체증, 거리 모두 계산되어 가격이 달라집니다. 그리고 카풀을 한다면 더욱 저렴하게 탈 수 있습니다.

쿠폰도 가끔 나오니 이런 택시 어플은 일단 깔아두면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해요. 버스를 타고 다니면 좋지만, 어쩔수 없는 상황으로 택시를 부를 때가 있잖아요?!

우버나 리프트로 부른 택시 때문에 위험한 상황이 발생해서 이슈가 되었지만, 이제는 운전자들의 정보를 어플에서 확인할 수 있어 안전상의 문제를 강화했습니다. 그래도 문제가 생긴다면 꼭 본사에 이메일 또는 전화로 신고하세요!

은행 어플 – 벤모, 젤, 애플페이, 페이팔 등

 
<출처: 구글 이미지>

벤모, 페이팔, 젤 등등 편리한 은행 어플들이 요즘 많이 생기고 소개되고 있죠. 한국에서는 스마트 뱅킹이 시작된지 오래되었지만 미국은 은행사가 아닌 이런 어플로 돈을 주고받는 시스템이 생긴 지 얼마 되지 않았습니다. 

​각 은행 어플들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페이팔의 장점은 한국에서도 미국으로, 미국에서는 한국으로 보낼 수 있어서 다른 나라와 금전거래를 쉽게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 벤모는 벤모 내의 계정을 통해 바로 돈을 주고받을 수 있기에 새롭게 떠오른 강자였지만, 2-3일 후에 계좌로 돈이 들어오게 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후발 주자로 등장한 젤(Zelle)이 연락처 혹은 이메일주소만 알면 서로의 계좌에 돈을 직접 입금시켜주는 계좌이체 방식을 택해 강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젠 거의 필수가 되어버린 어플들로, 온라인 금융 거래에 대한 안전성만 확립된다면 더욱더 유용해질 어플들이에요!

소셜커머스 어플 – 그루폰, 리빙소셜

<출처: 구글 이미지>

한국에 쿠팡과 위메프가 있다면 미국에는 그루폰과 리빙소셜이 있다!!

한국의 소셜커머스 업체처럼 각종 레스토랑, 혹은 상품, 여행에 대한 디스카운트를 받을 수 있는 사이트를 말해요.

이 곳에서 출시한 어플을 이용하면 매일 업데이트되는 할인 소식과 근처에서 할 것들을 수시로 받아볼 수 있어요.

특히 운동 패키지를 끊을 때 그루폰이 잘 활용할 수 있는데요. 피트니스는 그렇게 부담스러운 가격이 아니지만 전문적인 운동 -요가, 필라테스- 등은 한 달 3-400불을 웃돌거나 1회에 2-30불 정도로 비싼 편입니다. 그루폰에서는 처음 이용하는 고객을 유입하기 위해 패키지 별 할인한 가격으로 올리곤 해요.

 그루폰에서는 최대 70%~80% 세일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어드벤처, 박물관 등등 미국 여행자, 거주자에게 모두 필수인 어플입니다.


뉴욕, 뉴저지에서 안심하고 집 찾을 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