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맨해튼 허드슨 스퀘어에 21억 달러 투자한 새로운 캠퍼스 오픈

0
78
구글 세인트 존스 터미널 오피스 렌더링 이미지, Image courtesy of Google

구글이 공식적으로 신규 오피스를 맨해튼에 오픈했다. 한때 맨해튼 남부 지역 산업 구역의 화물 터미널이었던 이곳은 수천명의 구글 직원을 위한 현대식 오피스 건물로 재탄생했다. 허드슨 스퀘어(Hudson Square)에 위치한 유서 깊은 세인트존스 터미널(St. John’s Terminal) 빌딩은 쿡폭스 아키텍츠(COOKFOX Architects)가 기존 3개 층 위에 9층을 더 증축하고, 지속 가능한 바이오필릭 디자인, 다양한 업무 공간 그리고 허드슨강이 보이는 야외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구글 세인트 존스 터미널 오피스 렌더링 이미지, Image courtesy of Google

1934년에 지어진 세인트 존스 터미널은 1960년 운영이 중단 될 때까지 뉴욕 센트럴 철도의 웨스트 사이드 고가 화물 노선인 하이라인의 종착역으로 운영됐다. 캐나다 개발업체인 옥스퍼드 프로퍼티스(Oxford Properties)는 2017년 세인트 존스 터미널을 7억 달러에 매입하고 쿡폭스 아키텍츠를 타워 개조 시공사로 선정했다.

구글은 2018년 허드슨 스퀘어의 입지를 확장하기 위해 세인트 존스 터미널(St. John’s Terminal) 외에도 허드슨 스트리트(Hudson Street) 부동산 임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2021년 구글을 이 역사적인 건물을 21억 달러에 매입했으며, 이는 역대 기록된 가장 비싼 오피스 건물 매입 비용이었다.

구글 세인트 존스 터미널 오피스 렌더링 이미지, Image courtesy of Google

LEED v4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이 건물은 태양 전지판, 92,000갤런의 빗물을 보유할 수 있는 기능, 약 1,5에이커 규모의 토착 식물 필드 그리고 외부 공기 필터 및 생체 역학적 조명을 갖추고 있다.

세인트 존스 터미널은 오피스 공간을 재탄생하면서 개인을 위함이 아닌 팀을 위한 설계가 적용됐다. 구글은 2008년부터 뉴욕을 본거지로 삼아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후 약 14,000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