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ARTICLES

[코리니 채용]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 모집

0

코리니 부동산 자산관리팀에서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를 모집합니다.

뉴욕·뉴저지 지역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싶으신가요?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로서 커리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싶으신가요?

뉴욕·뉴저지 부동산에 투자하고 싶은 한국인 고객 유치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싶으신가요?

코리니 부동산 자산관리팀의 에이전트 맴버가 되어 활동 영역을 넓혀가시기 바랍니다.

​코리니 자산관리팀은 뉴욕·뉴저지에서 경력을 쌓은 한인 부동산 전문가로 이루어진 부동산 투자 특수팀입니다. 현재 부동산 Salesperson 으로 활동 중이시라면  코리니 자산관리팀의 일원이 되어 뉴욕·뉴저지 부동산 마켓에서 활동 영역을 확장해보세요.

당신의 부동산 커리어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코리니는 한인 신뢰도 1위의 뉴욕·뉴저지 부동산 플랫폼과 부동산 중개인 에이전시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한국인 고객 리드를 에이전트에게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문 자산관리팀에 소속되어 에이전트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시스템화된 활동 환경을 제공해드립니다. 

[모집요강]

여기를 클릭해서 모집요강 상세 페이지를 확인해보세요.

[업무개요]

✅자산관리팀 세일즈:

◾ High Asset Client 투자 어카운트 관리

◾ 매물 투자 수익분석 및 시장분석

◾ 부동산 투자 전략 어드바이스 및 컨설팅

◾ 클라이언트 맞춤 매물 옵션 제공 및 쇼잉

✅자산관리팀 렌트:

◾ 고객 응대 및 쇼잉 스케줄 관리

◾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스킬

◾ 계약서 및 문서 작성 기술

◾ 시간 관리 능력 및 책임감

?뉴욕 또는 뉴저지 부동산 중개인 라이선스 보유 필수*

[지원 방법]

?이메일로 이력서 제출: [email protected]

[지원 과정]

이력서 제출 (이메일) > 서류검사 > 1차 인터뷰 (화상) > 2차 인터뷰 (대면) > 합격통보

[코리니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글로벌 경제의 중심 – 뉴욕에서 한인들을 위해 탄생한 코리니는 첫 뉴욕 부동산 플랫폼으로서 뉴욕 부동산 시장의 혁신을 이끌고 있습니다.​

?코리니가 집중하고 있는 뉴욕 부동산 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아 한국인에게 접근이 쉽지 않았지만, 2017년 코리니 플랫폼 런칭을 시작으로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현직 한인 에이전트풀과 현지 은행, 변호사, 회계사와의 강력한 네트워크, 그리고 실시간 부동산 데이터 송출과 같은 최신 기술 및 자원을 바탕으로 방대한 미국과 한국의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고, 부동산 회사 최초로 뉴욕 맨해튼의 4 World Trade Center에 입점하여 본사를 두고 있으며, 매년 성장을 거두며 뉴욕 부동산 혁신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코리니는 외부 기관투자 유치 및 지속적인 부동산 세일즈를 기반으로 한 풍부한 재원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리드 제공과 광고 지원이 포함된 코리니 에이전트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코리니의 독보적인 행보로 한인 뉴욕 부동산 시장의 혁신에 함께하실 유망한 에이전트 분들을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있으니 주저하지 말고 지원해주세요!

브루클린의 93층 최고급 콘도 ‘9 디칼브 애비뉴’ 분양 시작 (ft. 9 Dekalb Avenue)

Image courtesy of JDS Development Group

브루클린의 초고층 타워의 콘도 분양이 지난 수요일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SHoP 건축사가 디자인한 1,066피트 높이 (총 93층)의 이 마천루는 9 Dekalb Avenue(디카브 애비뉴)에 위치해 있으며 총 150 세대의 콘도를 분양한다. 콘도는 53층부터 있으며 환상적인 전망을 제공한다. 각 세대는 스튜디오에서부터 침실 4개짜리 세대까지 다양하며 분양가는 87만 5천 달러부터 8백만 달러까지 책정되어 있다.

JDS 개발 그룹은 성명을 통해 “브루클린 타워는 건축물의 수준을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으며 우리는 이 타워가 최고의 건물이라고 자부합니다”라고 밝혔다.

브루클린 타워에는 400개의 임대 세대가 있으며 그중 30%는 지역 소득의 130%에 해당하는 소득 군 시민들에게 임대될 저렴한 임대 세대로 임대 자격 소득은 미혼의 경우 10만 8680달러, 4인 가족의 경우는 15만 5090달러이다. 올여름 임대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며 월 임대료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브루클린 각 세대는 가초 스튜디오(Gachot Studios)가 디자인했으며 전망 극대화에 초점을 맞춰 설계되었다. 평온함과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의 각 유닛은 11피트 높이 천장과 유럽식 오크나무 바닥으로 마감되었다.

맞춤형 주방의 화강암 조리대와 검은색과 브론즈 색의 조화가 눈에 띄는 캐비닛이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냉장고, 가스레인지, 오븐, 식기세척기, 세탁기와 건조기를 포함한 최첨단 밀레(Meile) 제품이 갖춰져 있다.

욕실은 검은 화강암 카운터 탑과 세면대가 있으며 샤워실은 브레치아 카프리아 대리석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육각형 패턴의 화강암 대리석으로 마감되어 있다.

브루클린 타워에는 120,000 평방 피트의 편의 시설 공간과 100,000평방 피트 이상의 리테일 공간이 있다. 편의 시설로는 돔 수영장 (The Dome Pool), 테라스, 3개의 야외 수영장이 있으며 옥상에는 해먹 라운지, 야외 식사 공간, 바비큐 그릴, 라운지, 야외 샤워 등이 준비되어 있다.

타워의 66층에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반려견 러닝 트랙이 있으며, 어린이 놀이터, 테이블 풋볼 코트가 있다. 야외 식자 및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공간은 88층에 위치해 있으며 라운지, 칵테일 바 등을 제공한다.

추가 편의 시설로는 풀사이드 라운지, 칵테일 바, 피트니스클럽, 바가 있는 영화관, 케이터링 키친과 프라이빗 다이닝 룸, 당구장, 회의실, 공동 작업 공간 등이 있으며 지상 편의 시설로는 24시간 도어맨, 발레파킹 서비스, 커피 스테이션, 라이드 셰어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다.

프랫 인스티튜트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로 대학원 이전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 전경, Image courtesy of brooklynnavyyard.org

프랫 인스티튜트(Pratt Institute)는 순수 미술 전공과 사진 전공 대학원 시설을 브루클린에 위치한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Brooklyn Navy Yard) 직장인 닥 72(Dock 72)로 이전한다고 발표했다.

프랫 인스티튜트는 닥 72의 3층 전층인 62,570 평방피트 규모에 새로운 대학원 시설을 전부 이전할 계획이다. 대학원 이전은 2024년 8월까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비 야드의 주요 구역에 위치한 닥 72는 675,000 평방피트 규모에 16층 높이의 건물이다.

닥 72는 S9 아키텍처가 디자인했으며 포가티 핑거(Fogarty Finger)가 실내 인테리어를 담당했다. 건물 어메니티로는 루프탑 컨퍼런스 센터, 푸드 홀, 웰빙 센터 등이 갖춰져있다. 또한 풍부한 자연 채광과 함께 로어 맨해튼과 브루클린의 탁 트인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 복합 단지는 브루클린과 맨해튼 지역의 접근성이 상당히 용이한 지역에 위치해 있다.

프랫 인스티튜트의 프랜시스 브로넷 (Frances Bronet) 회장은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에 프랫 인스티튜트의 대학원을 이전함으로써 순수 미술 전공과 사진 전공 대학원 학생들에게 뛰어난 시설 그리고 다양한 전문가들을 통해 강력한 학술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리니, ‘미국 메이저 지역 부동산 서비스’ 확장 “뉴욕 선두, 美전역으로”

미국 부동산 종합 솔루션 플랫폼 기업인 코리니(Koriny)가 뉴욕을 중심으로 펼쳤던 부동산 서비스를 뉴저지, LA, 하와이, 마이애미 등 미국 내 5개 지역으로 확장한다고 밝혔습니다.

2017년에 설립된 코리니는 뉴욕을 중심으로 거래건수가 7,000건에 육박합니다. 수많은 거래로 축적된 노하우와 강력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미국 내 부동산 서비스지역을 확대합니다.

코리니는 올인원(All-In-One) 서비스를 통해 미국 부동산 전문가 컨설팅부터 매입, 임대, 관리까지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출 은행 연결, 법률 및 회계 자문 등 분야별 전문가를 통해 차별화된 부동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코리니는 주거용뿐만 아니라 상업용 부동산 전문 서비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미국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 및 스타트업을 위한 리로케이션(Relocation) 서비스를 통해 오피스 임차 혹은 매입, 프랜차이즈 및 주재원 임차 등과 같은 다양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합니다.

출처: 국제뉴스

자세한 내용은 해당 기사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
*해당 기사 자세히 보기

갈 길 먼 맨해튼 사무실 임대 시장, 실적은 호조세

맨해튼 오피스 임대 시장이 지난해 부진한 해를 보냈지만 콜리어스(Colliers)의 최신 오피스 임대 시장에 대한 보고서는 여전히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오피스 임대는 3분기보다 27% 증가한 823만 평방피트로 2022년 3분기 이후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자치구 5년 평균을 훨씬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오피스 임대 이상이 회복되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 2023년 총 임대 면적은 2,725만 평방피트로 2022년보다 6% 감소했다. 사무실 가용률은 여전히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해 2022년 대비 5% 증가했으며, 총 9,650만 평방피트의 공간이 임차인을 찾고 있다.

콜리어스의 콜리어스의 프랭크 월락(Frank Wallach)은 “고무적인 방향으로 오피스 임대 시장이 흘러가고 있지만 여전히 수요가 공급을 지속적으로 앞지르는 핵심 패러다임 전환이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월락은 사무실 임대 시장은 각 건물마다 다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건물의 위치와 연식이라는 두 가지 핵심 요소가 임대 성사에 큰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는 또한 공급 안정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공급이 타이트 해지기까지 한다고 밝혔다.

맨해튼 임대 시장의 실적이 대폭 회복한 것은 전체 매출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단일 임대 계약 덕분이었다.

대형 로펌 Paul, Weiss, Rifkind, Wharton & Garrison은 1345 Sixth Avenue와 765,000 평방피트에 대한 20년 임대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 거래는 2023년 미국에서 가장 큰 사무실 임대 계약건으로 4년 만에 뉴욕에서 가장 큰 규모였다.

이 로펌의 임대 계약으로 2년 만에 가장 강력한 분기별 임대 실적을 기록했다. 실제로 미드타운의 2023년 임대 규모는 2019년 이후 최고의 연간 수치였다.

다운타운 맨해튼도 2019년 이후 가장 높은 임대 계약 총액을 기록하면서 비슷한 실적을 기록했다. 뉴욕시가 150 William Street와 538,000 평방피트 확장 계약을 체결했으며, 이는 4분기 이 지역 임대 실적의 40%를 차지했다.

맨해튼 미드타운과 다운타운 실적 면에서 모두 나은 성적을 보여줬지만 미드타운의 사무실 중 15.9%가 공실로 한 해를 마쳤으며, 이는 다운타운의 20.9%보다 5% 나은 성적이었다.

미드타운 사우스는 맨해튼 3대 오피스 시장에서 유일하게 2022년 대비 2023년 실적이 저조했다. 그러나 이 지역도 2022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4분기에 221만 평방피트 임대 계약을 체결하면서 가장 나은 분기를 보냈다.

맨해튼의 임대료는 평방피트당 74.81달러로 분기 동안 0.6% 하락했다. 이는 평균보다 저렴한 오피스가 임대 시장에 나오고, 평균보다 비싼 임대 오피스가 시장에서 빠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뉴욕 임대 공실률 50년만에 최저치 기록

뉴욕시의 순 임대 공실률이 1.4%를 기록하면서 사상 최저치까지 하락했다. 주택 보존 및 개발부가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2023년 1월부터 6월 중순까지 시 전역에 총 2백35만 7천 세대 중 3만 3천 세대가 조금 넘는 임대 아파트만이 계약자를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이후 6만 세대 이상이 시장에 공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뉴욕 5개 자치구 모두에서 주택 수요가 신규 주택 공급을 앞지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결과는 2021년 마지막 공실률 조사 결과인 4.45%보다 크게 감소한 수치이다. 2년 동안 주택시장의 공급 세대 유입률은 2% 증가했지만, 공급은 뉴욕시의 27만 5천 세대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임대 시장의 공실률은 5%에서 8%라고 전하면서 시장 공실률이 5% 미만으로 하락하면 ‘주택 부족 비상사태’로 간주한다고 전했다.

뉴욕시의 조사에 따르면 저소득층과 중산층 뉴요커의 주택 세대들이 점점 더 비싸지고 있으며 거의 모든 저소득층 뉴요커들은소득의 30% 이상을 임대료로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득이 2만 5천 달러 미만 가구의 86%는 임대료 지원 없이 소득의 절반 이상을 임대료로 지출했다.

임대료가 2,400 달러 이상인 고가 세대의 경우에도 공실률은 3.39%로 나타났다. 임대료가 2,400 달러 미만인 세대의 경우 총공실률은 1% 미만이며, 임대료가 1,650달러에서 2,400 달러 사이인 세대의 경우 임대 가능한 세대가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대 세대 공실률은 최저 임대료 세대를 중심으로 극히 낮았다. 월 1,100달러 미만의 세대의 아파트들의 공실률은 0.39%로 나타났다. 월 1,100달러에서 1,649달러 사이의 임대 세대 주택의 공실률은 0.91%였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역사적으로 낮은 임대 세대 공실률은 뉴욕 시민들에 직면하고 있는 문제이며, 특히 저소득층 뉴욕 시민들을위해 뉴욕시에서 더 많은 주택을 공급해야 한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주택 수요에 대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위해 1965년에 설립된 뉴욕시 주택 및 공실 조사(NYCHVS)가 미국 인구조사국과 협력하여 3년마다 조사를 시행한다. 이 데이터는 뉴욕 공실률에 대한 공식 출처이며 임대료 통제 및 임대료 안정화의 필요성을 결정하는 데 사용된다.

올해 공실률 조사는 2023년 1월과 6월 중순 사이에 실시된 1만 건 이상의 인터뷰를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시의회가 조사 결과를 분석하고 뉴욕시가 여전히 주택 부족 비상사태에 처해 있는지와 임대료 안정화 법이 계속 타당한지를 결점함에 따라 향후 몇 달 안에 NYCHVS는 더 만은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주정부는 지난해 캐시 호쿨 주지사가 제시한 몇 가지 주택 제안에 대해 조치를 취하지 않았지만 에릭 애덤스 행정부는 시의 제한적인 구역 지정 정책을 변경하는 것을 포함해 주택 개발 및 보존을 촉진하기 위한 몇 가지 계획을 도입했다. 제한적인 구역 설정변경은 부속 주거 단위, 사무실 주거용 전환, 기업 및 캠퍼스 위 주택 건설, 시 소유 토지 개발을 허용함을 의미할 수 있다.

지난 1월 에릭 애덤스 정부는 ’24 in 24’라는 새로운 계획을 발표하고 12,000 세대 이상의 저렴한 아파트를 공급 보존할 수 있는 공공 토지에 20채의 저렴한 주택 건설을 요구한 바 있다.

맨해튼과 브루클린 부동산 매매 계약 급증

Photo by Scott Graham on Unsplash

지난달 맨해튼과 브루클린의 콘도와 코압 계약 체결이 전년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금리가 더 하락한다면 주택 시장의 흐름이 반전될 수 있는 상황이다.

맨해튼에서는 지난 몇 달 동안 시장에 유입된 매물 증가는 계약 증가로 이어졌다. 코압 매매 계약 체결은 13% 급증했으며, 콘도계약건은 1년 전보다 9% 증가했다.

맨해튼은 전적으로 아파트 시장이 부동산을 이끄는 시장으로, 1에서 3가구 규모의 건물에 대한 매매 계약은 7건에 불과했으며,이는 1년 전 11건에 비해 감소한 수치며, 매물 수치는 변화가 없었다.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해서 항상 매매 성공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매매 시장의 흐름을 예측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사용된다.

밀러 새뮤얼(Miller Samuel)의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100만 달러 이상의 콘도 세대에 대한 신규 계약률은 지난해  두 번 증가했으며, 코압 계약은 지난해 대비 다섯 번이나 증가했다.

한편, 브루클린에서는 세 가지 주태 유형에서 체결된 매매 계약 건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브루클린에서 체결된 코압 계약건수는 59% 증가했으며, 콘도 계약 체결은 26% 그리고 1에서 3인 가구 규모 주택 계약 건수는 19% 증가했다. 1에서 3인 가구 규모 주택의 최소 요구 매매가는 50만 달러였으며 대부분의 매물은 200만 달러에서 매매가를 형성했다.

지난해는 매물 부족과 모기지 금리 상승으로 부동산 시장이 어려움을 겪은 시기였다.

맨해튼의 신규 콘도 및 코압 매물은 전년 대비 50세대 이상 감소했으며, 브루클린의 신규 매물은 코압의 경우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콘도와 1에서 3인 가구 규모의 주택은 모두 증가했다.

연준이 금리 인상을 중단하고 올해와 내년 몇 차례 금리 인하를 예고함에 따라 모기지 금리가 고점을 찍고 계속 하락할 여지가 크다. 이는 부동산 매매자들이 과감하게 매물을 부동산 시장에 내놓고 매입자들이 6% 이자에 머물지 않아도 된다는 심리가 작용해 더 많은 매물 유입과 더 많은 수요로 이어질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브루클린과 퀸즈 연결하는 14마일 길이 익스프레스 경전철 건설

Rendering image courtesy of Gov. Kathy Hochul’s Office

브루클린과 퀸즈를 연결하게 될 인터버러 익스프레스(Interborough Express) 경전철 소식을 캐시 호쿨 뉴욕 주지사가 발표하면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도 자료에 따르면 메트로폴리탄 교통국은 익스프레스 경전철 프로젝트에 대한 환경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호쿨 주지사는 이번 프로젝트가 선택된다면 “가장 낮은 비용으로 시민들에게 최고의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터버러 익스프레스에 관한 계획은 2022년 호쿨 주지사 행정부 국정 연설에서 처음 발표되었다. 이번 프로젝트는 브루클린과 퀸즈를 통과하는 기존 화물 철도 베이 리지 브랜치(Bay Ridge Branch)를 공공 열차 노선으로 전환하려는 수십 년간 번복되던 계획을 기반으로 설계됐다.

14마일 길이의 이 노선은 브루클린의 베이리지에서 퀸즈의 잭슨 하이츠까지 이어져 있으며, 대중교통이 극심히 부족한 ‘대중교통 사막’ 지역을 통과한다. 이 노선이 통과하는 지역은 Sunset Park, Borough Park, Kensington, Midwood, Flatbush, Flatlands, New Lots, Brownsville, East New York, Bushwick, Ridgewood, Middle Village, Maspeth 및 Elmhurst가 포함되어 있다.

제안된 인터버러 익스프레스 경전철 노선도. Image courtesy of the MTA

MTA는 지난해 초 타당성 조사를 실시했으며 좋은 결과를 도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당성 조사 결과 이 노선은 매일 74,000명에서 88,000명 사이의 승객들에게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 17개의 지하철 역과 롱 아일랜드 철도와 연결될 수 있다.

이번 발표 이전 MTA는 해당 노선에 대해 경전철, 일반 철도 그리고 간선 급행 버스의 선택지를 두고 선택을 하고 있었다. 경전철의 선택은 수용 능력, 신뢰성, 시공성, 차량 전문화 및 비용에서 우수성을 나타났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경전철은 세 가지 대중교통 옵션 중 가장 빠른 속도를 제공하며 한 번에 최대 360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어 수용 능력 요구 사항을 가볍게 충족할 수 있다.

경전철과 같은 철도 유형은 베이 리지 브랜치 노선의 96%에서 운영될 수 있어 일관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경전철은 기존 철도에 맞는 작은 열차를 사용하고, 짧은 거리를 지상에서 운영될 수 있어 비용이 많이 들고 복잡한 터널 시스템을 건설하는 것보다 비용 효율적이다.

경전철은 또한 일일 통근자 당 $48,173의 비용이 들어 철도 옵션 중 가장 나은 가성비를 보여준다. 경전철 차량은 개조가 필요하지 않으며 MTA는 자체 차량에 의존하지 않고 더 다양한 공급업체로부터 차량을 구입할 수 있다.

MTA CEO 야노 리버는 “인터버러 익스프레스를 통해 퀸즈와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약 90만 명의 뉴욕 시민에게 더 나은 일자리, 교육 및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부 시민 단체는 기존 철도가 지역에 더 적합하고 승객의 이동성을 높이며 도시의 나머지 대 교통 시스템과 더 쉽게 통합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 경제와 공평한 대중교통 시스템을 위한 시민 단체 트라이 스테이트 트랜스포테이션 캠페인(Tri-State Transportation Campaign)은 경전철이 아닌 통합된 대중교통 시스템을 시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기존 철도 프로젝트 추진해 줄 것을 주지사에게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