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ARTICLES

[코리니 채용]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 모집

0

코리니 부동산 자산관리팀에서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를 모집합니다.

뉴욕·뉴저지 지역에서 부동산 에이전트로 활동하고 싶으신가요?

뉴욕·뉴저지 부동산 에이전트로서 커리어를 업그레이드하고 싶으신가요?

뉴욕·뉴저지 부동산에 투자하고 싶은 한국인 고객 유치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싶으신가요?

코리니 부동산 자산관리팀의 에이전트 맴버가 되어 활동 영역을 넓혀가시기 바랍니다.

​코리니 자산관리팀은 뉴욕·뉴저지에서 경력을 쌓은 한인 부동산 전문가로 이루어진 부동산 투자 특수팀입니다. 현재 부동산 Salesperson 으로 활동 중이시라면  코리니 자산관리팀의 일원이 되어 뉴욕·뉴저지 부동산 마켓에서 활동 영역을 확장해보세요.

당신의 부동산 커리어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코리니는 한인 신뢰도 1위의 뉴욕·뉴저지 부동산 플랫폼과 부동산 중개인 에이전시를 바탕으로 프리미엄 한국인 고객 리드를 에이전트에게 제공할 뿐만 아니라, 전문 자산관리팀에 소속되어 에이전트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시스템화된 활동 환경을 제공해드립니다. 

[모집요강]

여기를 클릭해서 모집요강 상세 페이지를 확인해보세요.

[업무개요]

✅자산관리팀 세일즈:

◾ High Asset Client 투자 어카운트 관리

◾ 매물 투자 수익분석 및 시장분석

◾ 부동산 투자 전략 어드바이스 및 컨설팅

◾ 클라이언트 맞춤 매물 옵션 제공 및 쇼잉

✅자산관리팀 렌트:

◾ 고객 응대 및 쇼잉 스케줄 관리

◾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스킬

◾ 계약서 및 문서 작성 기술

◾ 시간 관리 능력 및 책임감

?뉴욕 또는 뉴저지 부동산 중개인 라이선스 보유 필수*

[지원 방법]

?이메일로 이력서 제출: [email protected]

[지원 과정]

이력서 제출 (이메일) > 서류검사 > 1차 인터뷰 (화상) > 2차 인터뷰 (대면) > 합격통보

[코리니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글로벌 경제의 중심 – 뉴욕에서 한인들을 위해 탄생한 코리니는 첫 뉴욕 부동산 플랫폼으로서 뉴욕 부동산 시장의 혁신을 이끌고 있습니다.​

?코리니가 집중하고 있는 뉴욕 부동산 시장은 진입장벽이 높아 한국인에게 접근이 쉽지 않았지만, 2017년 코리니 플랫폼 런칭을 시작으로 1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현직 한인 에이전트풀과 현지 은행, 변호사, 회계사와의 강력한 네트워크, 그리고 실시간 부동산 데이터 송출과 같은 최신 기술 및 자원을 바탕으로 방대한 미국과 한국의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고, 부동산 회사 최초로 뉴욕 맨해튼의 4 World Trade Center에 입점하여 본사를 두고 있으며, 매년 성장을 거두며 뉴욕 부동산 혁신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코리니는 외부 기관투자 유치 및 지속적인 부동산 세일즈를 기반으로 한 풍부한 재원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리드 제공과 광고 지원이 포함된 코리니 에이전트 패키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코리니의 독보적인 행보로 한인 뉴욕 부동산 시장의 혁신에 함께하실 유망한 에이전트 분들을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있으니 주저하지 말고 지원해주세요!

브루클린의 93층 최고급 콘도 ‘9 디칼브 애비뉴’ 분양 시작 (ft. 9 Dekalb Avenue)

Image courtesy of JDS Development Group

브루클린의 초고층 타워의 콘도 분양이 지난 수요일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SHoP 건축사가 디자인한 1,066피트 높이 (총 93층)의 이 마천루는 9 Dekalb Avenue(디카브 애비뉴)에 위치해 있으며 총 150 세대의 콘도를 분양한다. 콘도는 53층부터 있으며 환상적인 전망을 제공한다. 각 세대는 스튜디오에서부터 침실 4개짜리 세대까지 다양하며 분양가는 87만 5천 달러부터 8백만 달러까지 책정되어 있다.

JDS 개발 그룹은 성명을 통해 “브루클린 타워는 건축물의 수준을 한 차원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렸으며 우리는 이 타워가 최고의 건물이라고 자부합니다”라고 밝혔다.

브루클린 타워에는 400개의 임대 세대가 있으며 그중 30%는 지역 소득의 130%에 해당하는 소득 군 시민들에게 임대될 저렴한 임대 세대로 임대 자격 소득은 미혼의 경우 10만 8680달러, 4인 가족의 경우는 15만 5090달러이다. 올여름 임대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며 월 임대료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브루클린 각 세대는 가초 스튜디오(Gachot Studios)가 디자인했으며 전망 극대화에 초점을 맞춰 설계되었다. 평온함과 미래 지향적인 분위기의 각 유닛은 11피트 높이 천장과 유럽식 오크나무 바닥으로 마감되었다.

맞춤형 주방의 화강암 조리대와 검은색과 브론즈 색의 조화가 눈에 띄는 캐비닛이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다. 냉장고, 가스레인지, 오븐, 식기세척기, 세탁기와 건조기를 포함한 최첨단 밀레(Meile) 제품이 갖춰져 있다.

욕실은 검은 화강암 카운터 탑과 세면대가 있으며 샤워실은 브레치아 카프리아 대리석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육각형 패턴의 화강암 대리석으로 마감되어 있다.

브루클린 타워에는 120,000 평방 피트의 편의 시설 공간과 100,000평방 피트 이상의 리테일 공간이 있다. 편의 시설로는 돔 수영장 (The Dome Pool), 테라스, 3개의 야외 수영장이 있으며 옥상에는 해먹 라운지, 야외 식사 공간, 바비큐 그릴, 라운지, 야외 샤워 등이 준비되어 있다.

타워의 66층에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반려견 러닝 트랙이 있으며, 어린이 놀이터, 테이블 풋볼 코트가 있다. 야외 식자 및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공간은 88층에 위치해 있으며 라운지, 칵테일 바 등을 제공한다.

추가 편의 시설로는 풀사이드 라운지, 칵테일 바, 피트니스클럽, 바가 있는 영화관, 케이터링 키친과 프라이빗 다이닝 룸, 당구장, 회의실, 공동 작업 공간 등이 있으며 지상 편의 시설로는 24시간 도어맨, 발레파킹 서비스, 커피 스테이션, 라이드 셰어 라운지가 마련되어 있다.

맨해튼 오피스 부동산 시장 임대 계약 70% 급등

Photo by Nick Night on Unsplash

맨해튼 오피스 부동산 시장이 지난달 미드타운의 대형 거래에 힘입어 활기를 되찾는 양상을 보였다. 

미드타운에서 약 200만 평방피트에 달하는 오피스 공간이 임대되었으며, 5월에는 맨해튼 세 곳의 비즈니스 중심 지구에 걸쳐약 300만 평방피트가 임대되어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증가한 성적을 보여줬다. 

전문가들은 팬데믹 이전 매달 평균 300만 평방피트가 넘는 오피스 공간이 임대됐음을 감안할 때 이번 임대 규모는 주목할만하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가 731 Lexington Avenue의 위치한 오피스 임대 연장 계약을 체결한 것을 포함해 몇 건의 거래가 더 성사되면서 오피스 임대 시장의 거래가 증가했다. 이는 2019년 이후 가장 큰 거래로 기록됐으며, 월간 임대 거래량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기도 했다. 22 Vanderbillt에 위치한 오피스 공간에 대한 3건의 개별 임대 계약은 총 30만 평방피트 규모에 달했다. 

오피스 부동산 시장은 소수의 대형 거래에 의해 큰 성적 변화를 보이기 때문에 초대형 거래는 수요에 큰 영향을 미친다. 

부동산 시장의 핵심 지표인 임대 물량 공급량은 3개월 연속 감소했지만 여전히 2020년 3월 대비 약 73% 증가했다. 

한편, 임대 가용성은 0.1% 하락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가용성은 팬데믹 이전보다 약 80% 증가했지만, 지난 한 해 동안 임대 수요는 하락세는 1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수요가 여전히 공급을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시장의 많은 영역에서 안정화의 징후를 보이고있다고 전했으며,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수요와 공급이 어떻게 균형을 이룰지를 주목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브루클린 파크 슬롭 305세대 규모 아파트 개발 승인

렌더링 이미지, Image courtesy of Brick Visual for MARVEL

브루클린의 파크 슬롭에서 두 채의 고층 빌딩을 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는 지난달 341 10번가 신규 부동산 개발을 위한 구역 변경 신청을 승인했다. 이 프로젝트는 F와 G 노선 열차 위로 건축 예정이다. 전체 세대 중 162세대는 소득 제한 세대로 총 305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Courtesy of Stellar Management

이 부지는 지상에서 지하까지 부지를 통과하는 지하철 노선으로 개발이 어렵다. 1930년대 지하철 개발로 9번가와 10번가에는 주자장과 공터가 위치해 있다.

신규 건물은 234,000평방피트 규모의 주거 공간과 소매점용 6,400만 평방피트 공간을 포함하고 있으며, 소매 공간은 지역 중소기업 및 비영리 단체에 우선적으로 배정된다.

9번가를 향하는 새 건물에는 100세대의 저렴한 아파트가 포함될 예정이며, 10번가에 들어서는 건물에는 205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서며 62세대가 소득 제한 세대이다.

부동산 개발 업체는 건축 허가를 승인해 준 도시계획부와 의회에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면서, 뉴욕에 저렴한 주택을 공급해 주택부동 문제 해결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그늘진 공간과 커뮤니티 정원 공간이 들어설 대중을 위한 15,000제곱피트 규모의 녹지 공간도 포함하고 있다. 또한 더 많은 주차 공간을 제공하고 보행자에게 더 안전한 보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존 건물에 있는 154세대에 대한 장기적인 경제성은 시의 주택 보존 및 개발부와 XI 조항 규제 계약을 통해 보존된다.

현재 건물은 로비 및 커뮤니티 공간 리노베이션, 보안 기능 개선, 새로운 엘리베이터, 배관 및 전기 공사를 통해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IT 기업 고액 연봉자도 뉴욕 임대료 감당하기 어렵다

Photo by Towfiqu barbhuiya on Unsplash

미국에서 연봉이 가장 높은 IT 산업 종사자들도 뉴욕에서는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스트리트이지(StreetEasy)의 보고서에 따르면 IT 기업 종사자들은 뉴욕의 35%에 해당하는 아파트의 임대료만을 감당할 수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뉴요커들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보다 훨씬 낫지만, 여전히 높은 임대료가 모든 계층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신입 전문직 종사자들에게는 지난해 스튜디오와 1베드룸 세대 중 2.1%만이 적당한 금액대를 형성하고 있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주택도시개발부(Department of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에서 사용하는 임대료 부담 기준인 연간 총 소득의 30% 미만 금액대의 아파트를 “가성비”로 정의했다.

뉴욕의 평균 임대료인 $3,475를 감당하려면 연간 적어도 $139,000의 소득을 올려야 한다.

맨해튼은 신입 IT 직종 근로자가 감당할 수 없는 평균 월세를 보여 줬지만 스태튼 아일랜드에 위치한 274세대 중 절반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월세였다. 하지만 스태튼 아일랜드는 대부분의 오피스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접근성이 열악하다. 따라서 일반적으로 신입 근로자들은 다른 곳에서 경력을 쌓는 전략을 세우며 이는 뉴욕의 잠재적 두뇌 유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지난해 뉴욕시에서 평균 연봉을 받던 뉴욕 시민들은 임대 시장에 나와있는 세대의 5%만 감당할 수 있었다. 필수 노동자의 평균 임금을 받는 근로자들은 뉴욕 임대 세대의 1%도 감당할 수 없었다.

이번 보고서는 구역 개혁, 주차 요건 폐지, 맨해튼의 용적률 증가, 임대와 관련된 초기 비요 개편으로 뉴욕 시민들에게 보다 저렴한 주택 제공을 위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질로우(Zillow)와 스트리트이지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의 임대료는 임금보다 7배 더 빠르게 상승에 미국 전역에서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2019년 이후 뉴욕시 임대료는 27.5% 상승한 반면 임금은 11.2% 상승하는데 그쳤다.

맨해튼 어퍼 웨스트 사이드 최고층 타워 타이틀 주인 바뀌었다

Image courtesy of Recent Spaces

맨해튼 어퍼 웨스트 사이드 50 West 66th Street에 위치한 52층 규모의 235미터 높이의 마천루가 공식적으로 어퍼 웨스트 사이드에서 가장 높은 빌딩으로 기록됐다. 엑스텔 디벨롭먼트 컴퍼니(Extell Development Company)가 개발한 이 건물에는 127세대의 콘도와 50,000평방피트 규모의 편의 시설이 포함되어 있다. 이전에는 200 Amsterdam이 가장 높은 빌딩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다.

Snøhetta와 SLCE가 디자인한 이 건물은 독특한 기하학적 외관을 특징으로 한다. 이 타워에는 하우스 레지던스와 타워 레지던스로 두 종류의 레지던스가 있다.

편의 시설로는 농구 코트, 피크볼 코트, 실내 수영장, 피트니스센터, 게임 라운지, 20층에 위치한 야외 수영장, 일광욕 데크, 라운지, 바 및 회의실이 갖춰져 있다.

엑스텔이 2017년 건축 허가 신청을 할 당시 건물 전체 높이를 높이기 위해 비정상적으로 높게 설계된 기계식 바닥 높이와 관련된 법적 문제로 공사가 지연되기도 했다. 이 프로젝트는 2020년 진행됐으며, 지난해 세대 매매가 시작됐다. 2베드룸 펜트하우스는 460만 달러부터 시작하며 6베드룸 펜트하우스는 8,500만 달러에 매매가가 형성되어 있다.

엑스텔에 따르면 건물 세대의 50% 이상이 매매되었다고 알렸다.

브루클린 야외 명소에서 즐기는 한 여름밤 영화 상영회

Image courtesy of bkmag.com

올여름 브루클린에서 가장 인기 있는 야외 공간 4곳에서 무료 영화 상영회가 펼쳐진다. 파라마운트 플러스는 BSE 글로벌 그리고 브루클린 매거진과 협력해 브루클린에서 파라마운트 플러스 영화를 상영한다. 영화 상영회는 프로스펙트 파크, 맥캐런 파크, 포트 그린 파크, 그리고 처음으로 코니 아일랜드에서 개최 예정이다. 야외 영화 상영회는 6월 7일 윌리엄스버그에서 시작해 여름 내내 4개 지역에서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에는 코니 아일랜드 해변 상영회가 포함돼 뉴욕커들에게 더욱 낭만적인 시간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상영작으로는 고전 영화, 히트작 및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은 주요 영화들이 포함되어 있다. 영화 상영은 노을이 지는 시간에 시작된다.


맥캐런 공원(McCarren Park)

6월 7일 – Zoolander

6월 14일 – Empire Records

6월 28일 – But I’m a Cheerleader


프로스펙트 파크, 롱 메도우(Prospect Park, Long Meadow)

6월 26일 – Raiders of the Lost Ark

7월 3일 – Lara Croft: Tomb Raider

7월 10일 – School of Rock

7월 17일 – Clueless


코니 아일랜드, 웨스트 12번가의 코니 아일랜드 비치(Coney Island, Coney Island Beach at West 12th Street)

7월 11일 – 신규 장편 영화 (발표 예정)

7월 18일 – Mission: Impossible – Dead Reckoning Part One

7월 25일 – Everything Everywhere All At Once

8월 1일 – Love and Basketball

8월 8일 – The Warriors


포트 그린 파크(Fort Greene Park)

8월 15일 – Past Lives

8월 22일 – School Daze

8월 29일 – Bob Marley: One Love

9월 5일 – Teenage Mutant Ninja Turtles: Mutant Mayhem


무료 팝콘은 모든 상영회에서 선착순으로 제공되며 상영회 참석 신청 링크를 통해 가능.

일부 영화 상영회에서는 DJ 공연, 인터랙티브 게임 그리고 사진 촬영 등의 이벤트가 진행되면 일부 장소에서는 특별 깜짝 게스트도 등장할 예정이다.

파라마운트+는 또한 올여름 6월 10일부터 8월 12일까지 월요일 밤에 브라이언트 파크에서 무료 야외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뉴욕 2024년 1분기 신규 건설 신청 건수 신기록 세워

Photo by Seth Hoffman on Unsplash

뉴욕 YIMBY가 집계한 2024년 1분기 신규 건축 허가 신청 결과에 따르면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 동안 뉴욕시 전역의 부동산 개발 기업들은 총 19,819세대 규모의 주거용 및 호텔 개발 계획을 제출했다. 이는 YIMBY가 2020년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례 가장 높은 수치이다. 총 개발 규모는 2,600만 평방피트로 10년 분기별 최고 기록을 세웠다.  

1,044개의 신규 건축 허가 중 57건은 10층 이상의 고층 건물 프로젝트였다.

2023년 3분기인 7월, 8월, 9월에는 뉴욕에서 월평균 345건의 신규 건축 하가 신청이 이뤄지면서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으며, 같은 해 4분기 12월에는 794건의 신규 건축 허가가 신청되어 월평균인 570건을 뛰어 훨씬 뛰어넘는 기록을 세웠다.

2024년 1분기 평균은 이전 분기보다는 낮은 수준의 건축 허가 신청이 이뤄졌지만, 총 348건의 신규 신청은 여전히 2023년 3분기의 총계를 약간 웃돌며 두 번째로 높은 분기 평균으로 기록됐다. 3월에 이뤄진 총 389건의 신청 수는 YIMBY가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후 세 번째로 높은 월간 기록을 세웠다.

1분기 맨해튼과 브롱스와 같은 인구 밀도가 높은 자치구에서는 신규 건설 신청 건수가 적었지만 개발 규모 면에서는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경향을 보여줬다.

2023년 4분기-2024년 1분기까지 자치구 신규 허가 통계 내용:
브롱크스: 12% 증가(104건에서 116건으로 증가)
브루클린: 6% 증가 (325건에서 345건으로 증가)
맨해튼: 3% 증가(40건에서 41건으로 증가)
퀸즈: 11% 증가(357건에서 395건으로 증가)
스태튼 아일랜드: 79% 감소(695건에서 147건으로 감소)

뉴욕의 거의 모든 자치구에서 신규 허가 신청이 3%에서 12%까지 증가세를 보여줬다. 하지만 스태튼 아일랜드는 2023년 4분기 696건에서 2024년 1분기 147건으로 79% 급감했다. 

2023년 4분기-2024년 1분기 세대 규모 빌딩 타입별 신규 현황:
단독주택: 65% 감소(482건에서 16 건으로 감소)
2세대: 49% 감소(442건에서 224건으로 감소)
3~9 세대: 3% 증가(172건에서 177건으로 증가)
10~49세대: 19% 증가(126건에서 150건으로 증가)
50~99 세대: 3% 증가(36건에서 37건으로 증가)
100~499세대: 25% 증가(36건에서 45건으로 증가)
500~599 세대: 400% 증가(1건에서 4건으로 증가)

2024년 1분기 제출된 신규 건축 허가 건수는 이전 총계보다 감소한 반면 주거 세대 및 호텔 세대 수는 2024년 4분기 16,396건에서 2024년 1분기 19,819건으로 21% 증가했다.

2024년 제출된 신규 건축 허가에서 가장 높은 층수 상위 11채 건물은 브루클린과 퀸즈의 각각 4채, 맨해튼 3채였다.

총 신청 면적은 2023년 4분기와 2024년 1분기 사이 13% 증가하면서 총 2,600만 평방 피트로 증가했다. 자치구 간 면적 전체 순위는 브루클린이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퀸즈, 브롱스, 맨해튼 그리고 스태튼 아일랜드 그 뒤를 잇고 있다.

2023년 4분기와 2024년 1분기를 비교한 각 자치구의 평방 피트 규모의 개발 부동산:
브롱스: 2% 감소(440만 평방피트에서 430만 평방피트로 감소)
브루클린: 28% 증가(790만 평방피트에서  1,000만 평방비트로 증가)
맨해튼: 3% 증가(330만 평방피트에서  340만 평방피트로 증가)
퀸즈: 65% 증가(460만 평방피트에서 760만 평방피트로 증가)
스태튼 아일랜드: 77% 감소(300백만 평방피트에서  70만 평방피트로 감소)

브롱스와 맨해튼의 신규 부동산 개발 총 면적은 대체로 일정하게 유지하면서 브롱스는 2% 감소한 430만 평방피트, 맨해튼은 3% 감소한 340만 평방피트를 기록했다. 반면 스테튼 아일랜드의 신규 건설 총 건설 면적은 이전 분기 수치의 4분의 1로 급감하면서 개발 규모가 100만 평방피트 규모까지 하락했다. 반면, 브루클린에 개발될 총 면적 규모는 1천만 평방피트로 이전 분기보다 3분의 1이상 증가했으며, 퀸즈는 65% 증가한 760평방 피트를 기록했다.

수백만 명의 뉴욕 시민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주택 위기 완화를 위해 시 및 주 정부 기관은 도시 전역의 용적률 한도를 증가시키고, 대중교통 시설 인근의 고밀도 개발을 장려하고, 노후된 사무실을 주거 공간으로 전환하도록 장려하고 오래된구역 제한 내용의 법을 개혁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