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미국 부동산 시장 지형을 바꾼 한국인

0
203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월가)는 세계 금융의 중심이라고 불린다. 피터 린치부터 제레미 그랜섬 등 수많은 전설들이 배출된 월가를 박차고 나와 뉴욕 부동산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이가 있다. 바로 문태영(40세) MTY그룹 CEO 이자 미국 부동산 플랫폼 기업 ‘코리니’(Koriny) 대표다. 이미 업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그는 최근 진행한 세미나에 600여명의 초고액 자산가들이 참석하는 등 수많은 자산가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문태영 대표는 <이코노믹리뷰>와의 인터뷰에서 “월가 헤지펀드에서 근무하다가 뉴욕 부동산 브로커리지를 하겠다고 할 당시 주변에서는 대다수가 만류했다”라면서 “하지만 내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걸 해 보고 싶은 마음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그는 2010년 뉴욕 브로커리지로 변신, 2년 후인 2012년 MTY Group 이라는 부동산 그룹을 설립했다.

문 대표는 “뉴욕 부동산 시장에서는 말 그대로 맨 땅의 헤딩을 했다”라면서 “이후 뉴욕 브로커 시장에 이름을 알리면서 스타 브로커로 살 수 있었지만 시장에 대한 고민을 계속해왔다”고 강조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해당 기사를 확인해주세요.

koriny.com Ads004

기사 출처: 이코노믹리뷰 – 관련 기사 자세히 보기

kakao-talk-042320-2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