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시티 리버티 과학 센터 30주년 전시회 재밌는 착시 예술 작품 선보여

0
464
사진: 설치 예술 작품 ‘더 빌딩’, Image courtesy of the Liberty Science Center

저지시티의 리버티 과학 센터(Liberty Science Cente)가 30주년을 맞이해 야심찬 전시회를 기획했다. 과학 센터는 아르헨티나 콘셉트 예술가 레안드로 에를리치(Leandro Erlich)와 브루클린 예술가이자 파이오니어 웍스(Pioneer Works) 창립자 더스틴 옐린(Dustin Yellin)의 두 가지 설치 예술 작품과 함께 새로운 예술 전시 프로그램 Big Art를 시작한다. 에를리치의 작품인 더 빌딩(The Building)이라는 타이틀의 설치 예술 작품은 인터랙티브 작품으로 뉴욕시 브라운 스톤 주택을 모델로 제작됐으며 바닥에 깔린 작품 위 쪽에는 거울이 달려 있어 관람객들이 직접 벽면을 타고 올라가는 착시 현상을 경험할 수 있는 재밌는 작품이다.

Image courtesy of the Liberty Science Center

더 빌딩 작품에는 여느 뉴욕시 아파트 빌딩처럼 1층에는 델리 마켓이 있어 디테일에도 신경 쓴 작품으로 그 재미를 더했다.

건축학적 작품으로 유명한 더 빌딩은 에를리치 예술가의 바티망(Bâtiment) 예술 작품 시리즈의 일부이다. 그의 작품은 파리, 런던, 부에노스 아이레스, 일본의 에치고 츠마리 지역과 같은 도시에서 전시된 바 있다.

에를리치는 바티망 시리즈와 더 빌딩 작품을 통해 우리가 현실을 인식하는 방법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옐린의 작품 더 폴리틱스 오브 이터니티(The Politics of Eternity)는 10,000 파운드 무게에 7피스의 조각이 하나의 작품으로 탄생한 조형물로 인류가 살고 있는 세계에 대한 예술가의 탐구를 예술화한 작품이다. 옐린은 이 작품을 완성하기까지 무려 2만 시간을 공을 들였다.

옐린의 작품 속에는 고대 토템 주위에 모여 있는 가상의 공동체, 먼 사회의 모습 그리고 미래의 대도시가 담겨 있으며, 마지막 피스는 현대 우리 사회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으로 선박과 슈퍼탱커 그리고 폭포로 구성되어 있다.

Image courtesy of the Liberty Science Center

“새로운 마음과 방법으로 존재하는 것을 탐구할 때 우리는 고립된 생각을 할 때 보다 더 흥미로운 결과를 마주할 수 있습니다”라고 옐린은 성명을 통해 작품을 설명했다.

더 빌딩 작품은 여름 내내 전시될 예정이며, 옐린의 작품 더 폴리틱스 오브 이터니티는 내년까지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