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찌 5번가 건물 9억 6,300만 달러에 매입

0
57

구찌(Gucci), 발렌시아가(Balenciaga), 이브 생 로랑(Yves Saint Laurent) 브랜드를 소유하고 있는 케링(Kering) 그룹이 5번가 리테일 콘도 빌딩을 9억 6,300만 달러에 매입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기업인 케링 그룹은 맨해튼 715-717 Fifth Avenue에 위치한 빌딩의 115,000 평방피트 규모의 리테일 전용 공간을 매입했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케링 그룹은 새로 매입한 공간을 구찌의 새로운 매장으로 사용할 것으로 가능성이 높다. 구찌는 길 건너에 위치한 트럼프 타워에 플래그십 매장을 이미 운영 중이다.

케링 그룹이 매입한 공간의 지난 소유주였던 제프 서튼(Jeff Sutton)은 뉴욕시에 약 120개의 리테일 전용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프라다는 지난해 말 서튼과 SL 그린으로부터 두 채의 빌딩을 매입하기도 했다.

지난 2년간 높은 유지 비용 상승으로 인해 뉴욕 부동산 시장은 건물 소유주에게 유리한 시장이 형성됐었다. 현대 자동차도 지난해 맨해튼의 한 건물을 2억 7,400만 달러에 전액 현금으로 매입하기도 했다.

서튼은 2004년 715-717 Fifth Avenue를 매입했고 SL 그린은 2006년 해당 빌딩의 소수 지분을 매입하기도 했다. 2012년 SL 그린은 지분의 절반을 매각했다.

중국 기업 안방 보험 그룹(Anbang Insurance Group)은 2014년부터 이 빌딩의 오피스 공간을 소유해왔으며, 매입에 총 4억1,500만 달러를 투자했다.

kakao-talk-042320-2
083022-002